《Like it 》尹钟信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Pop] 《Like it 》尹钟信

본문


       好听的音乐中蕴含着与众不同的力量。尹钟信的歌曲在音源榜中持续领先。没有华丽的宣传和粉丝的助攻,仅凭“音乐”决胜负,令人为之震惊。6月22日发行此首歌曲的时候,它位于音源排行榜的前100位。后来通过口口相传进入前70,并且在KBS《柳熙烈的写生簿》等公开现场进行了演唱,后来上升到第10位。甚至在9月1日播出的KBS音乐节目《Music Bank》中,击败了WANNAONE的《Energetic》成为冠军。出道27年来首次占据音乐节目的第1位。

 

c78b890bba178fe6e21d8c4b0722eff4_1505285 


       尹钟信是代表性的“长久歌手”。他于1990年出道后,以《重生》、《你的婚礼》、《红豆刨冰》等歌曲受到了人们喜爱,成为90年代的代表歌手。此后,在各种综艺节目中成了“唠叨”的代表人物,作为综艺节目的主持人,也获得了成功。与此同时,通过每月推出一首歌曲的音乐企划《月刊尹钟信》,展现了“认真的音乐人”的面貌。他的音乐包含着温暖的感性和安慰的情绪,像《上坡路》和《疲倦的一天》,就是例子。《Like it》是一首抒情歌曲,融入了尹钟信的专利——“离别感性”。尹钟信对本次歌曲表示,“就像是我二十出头的那时候一样,悲伤又凄凉的演唱了离别”。
       目前,此首歌曲在练歌房非常有人气。最近去练歌房,可以看到10多岁、20多岁的男生,一个个都在唱《Like it》。尹钟信也亲自到练歌房将人们歌唱《Like it》的样子拍成视频,并上传到了SNS。“希望你再痛苦一点后变得幸福就好了”,他的这一凄凉却又闷骚的感性,超越时代引起了人们的共鸣。
       对此某个经纪公司的相关人员表示,“最近中坚歌手们推出新曲时,也会像偶像歌手一样首先想着引起话题。看到《Like it》占据音源榜的冠军后,我才重新领悟到,音乐才是第一的”。
       另外,《Like it》大获成功后,人们对推出此首歌曲的音乐平台“Listen”的关注度也提高了。“Listen”是一个音乐企划,如果经纪公司内有好的音乐就可以随时发行。

 

笔者 李东耿

 

 

 

좋으니 사랑해서

joh-euni salanghaeseo
因为相爱所以喜欢
사랑을 시작할 때

salang-eul sijaghal ttae
在爱情开始的时候
니가 얼마나 예쁜지 모르지

niga eolmana yeppeunji moleuji
你不知道你有多么漂亮吧
그 모습을 아직도 못 잊어

geu moseub-eul ajigdo mos ij-eo
那个模样到现在也无法忘记
헤어 나오지 못해

heeo naoji moshae
难以释怀
니 소식 들린 날은 더

ni sosig deullin nal-eun deo
在听到你消息的日子里尤甚

 

 

 

윤종신

좋니

 

좋은 음악은 확실히 힘이 다르다. 윤종신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화려한 프로모션이나 팬덤의 힘 없이 오직 ‘음악’으로만 승부한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놀랍다. 

6월 22일 발표 때만해도 이 노래는 음원차트 100위권에 머물렀다. 점차 입소문을 타고 70위권 안팎으로 진입하더니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을 통해 공개된 라이브 클립이 주목받으면서 10위권까지 치고 올라왔다. 

급기야 9월 1일 KBS 음악 방송 <뮤직뱅크>에서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누르고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데뷔 27년 만에 첫 음악방송 1위를 달성한 것이다. 

윤종신은 대표적인 ‘롱런가수’이다. 1990년 데뷔 이후 ‘환생’, ‘너의 결혼식’, ‘팥빙수’ 등 노래로 인기를 모으면서 90년대 대표 가수로 자리매김 했다. 이후에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깐족이’ 캐릭터의 대표주자가 되어 예능 MC로도 성공했다. 이와 동시에 매월 한 곡씩 앨범을 발표하는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로 ‘성실한 음악인’의 면모를 보여왔다. 그의 음악에는 따스한 감성과 위로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오르막길’이나 ‘지친 하루’와 같은 곡이 그 예이다.   

‘좋니’는 윤종신의 전매 특허인 이별 감성을 담아낸 발라드이다. 윤종신은 이 곡에 대해 “마치 제가 이십 대 초반이었던 그 때처럼 서럽고 처절하게 이별 노래를 불러봤다”고 소개했다. 

이 노래는 현재 노래방에서 가장 인기가 있다. 최근 노래방에 가면 10대, 20대 남성들이 하나같이 ‘좋니’를 부르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윤종신도 직접 노래방에 가 사람들이 ‘좋니’를 부르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SNS에 올리기도 했다. “네가 좀 더 아프다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처절하다 못해 찌질하기까지 한 감성이 세대를 뛰어 넘어 모두의 공감을 끌어낸 것이다.

이에 한 기획사 관계자는 “요즘 중견 가수들도 신곡을 내면 아이돌처럼 이슈몰이를 먼저 생각한다. ‘좋니’가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것을 보고 음악이 우선이라는 걸 새삼 깨달았다”라며 감회를 밝혔다. 

한편 ‘좋니’가 흥행한 뒤 이 곡이 발표된 음악 플랫폼 ‘리슨’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리슨’은 기획사 내 좋은 음악이 있으면 수시로 발표할 수 있는 프로젝트다. ‘좋니’가 인기를 끌면서 이 플랫폼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기도 했다.
좋으니 사랑해서 joh-euni salanghaeseo

 

 

사랑을 시작할 때 salang-eul sijaghal ttae
니가 얼마나 예쁜지 모르지 niga eolmana yeppeunji moleuji
그 모습을 아직도 못 잊어 geu moseub-eul ajigdo mos ij-eo
헤어 나오지 못해 heeo naoji moshae
니 소식 들린 날은 더 ni sosig deullin nal-eun deo
글 = 이동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