成为“时光旅行者”的时代象征——徐太志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Star] 成为“时光旅行者”的时代象征——徐太志

본문


       “You must come back home,比离去的心更温暖的。”
       因为他的一句歌词,离家出走的彷徨少年回家了。还搭乘“come back home热潮”,被介绍在了新闻中。这巨大影响力的主人公就是徐太志。
       电视剧《请回答1994》主人公的朋友赵润真(敏度希饰),是徐太志的忠实粉丝。她虽然安静又消极,但是对有关徐太志的所有事情很热情。她敬爱呼喊“那种教导方式已经足够了”(《教室理念》中的歌词)的徐太志。赵润真这样的样子,也是当时许多10多岁青年的缩影。
徐太志于1992年组成“徐太志和孩子们”出道。以《我知道》出道后,通过《何如歌》、《教室理念》、《回家(Come Back Home)》等表现出了对社会千篇一律的教育的愤怒。当时徐太志的音乐属于嘻哈(Hip-Hop)这一非主流类型,而且是彻底的反体制(anti-establishment)。然而,非主流带动了主流。尤其是《回家》,它是韩国嘻哈历史上最重要的歌曲之一。因为它作为“政治社会的呼声”,首次展现了嘻哈能够发挥的巨大影响力。

 

c78b890bba178fe6e21d8c4b0722eff4_1505285 


       当时媒体报道了有关徐太志现象的分析,徐太志还成为了学界的研究对象,他简直是一位“文化大总统”。今年,徐太志为纪念出道25周年,企划了翻唱活动“Time:Traveler”。想要帮助当时10多岁、20多岁,现在三四十岁的人们开启时光旅行,但并不是原原本本的20年前的歌曲。他的很多歌曲都被年轻又出众的后辈歌手们穿上了新的衣服。其主人公就是防弹少年团、URBAN ZAKAPA、Younha、Eddy Kim、Suran、Heize、Crush等。参与本次翻唱专辑的后辈歌手,都是由徐太志亲自选定的,因此其意义很大。徐太志一方表示,“我们希望带领歌谣界音乐上的飞跃,也就是让徐大志的歌曲一直脍炙人口,成为韩国大众音乐的历史和自豪”。
       在9月2日举行的出道25周年演唱会上,徐太志与防弹少年团展开了合作演出。徐太志对自己的歌曲和舞台出了名的挑剔,但是与防弹少年团的合作曲目多达8首,也成为了话题。徐太志对他们的信赖是因为,防弹少年团演唱青春的挫折和成长的步伐跟自己非常相似。看演出的人们留下了“看起来像是一个时代的象征与新时代的象征一同参与的加冕礼”的评价。此外,看到演出的防弹少年团粉丝也发表了感想,“不管是90年代还是现在,都一样,抹掉了对三四十岁人们的偏见”。

 

c78b890bba178fe6e21d8c4b0722eff4_1505285 


当然,徐太志不会与20多年前一个样儿,找回那时独一无二的人气几乎是不可能的。但是即便如此,徐太志还是徐太志。郑德铉(音译)大众文化评论家表示,“仍然拥有有效的粉丝群和影响文化界的力量是不简单的,徐太志的存在本身就很了不起,是我们所有人的偶像”。


笔者 李东耿 提供图片 news1 

 

 

‘타임 트래블러’가 된 시대의 아이콘

서태지

 

“You must comeback home 떠나간 마음보다 따뜻한” 

그의 노래가사 한 구절에 방황하던 가출청소년들이 집으로 돌아갔다. ‘컴백홈 신드롬’으로 뉴스에 소개되기도 했다. 이 엄청난 영향력이 주인공은 바로 서태지다.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주인공의 친구 조윤진(도희 분)은 서태지의 열성 팬으로 등장한다. 극중 윤진은 조용하고 소극적이지만 서태지와 관련된 모든 일에는 열정적이다. “이제 그런 가르침은 됐다”며 외치던 서태지를 존경하고 사랑한다. 윤진의 이런 모습은 당시 많은 10대들의 양상이기도 하다. 

서태지는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로 데뷔했다. ‘난 알아요’로 데뷔 후 ‘하여가’,’교실 이데아’, ‘comeback home’ 등을 통해 천편일률적인 교육을 강요하는 사회에 대한 분노를 표현했다. 서태지의 음악은 당시 힙합이라는 비주류 장르였고, 철저히 반체제(anti-establishment)적이었다. 비주류가 주류를 이끈 것이다. 특히 ‘come back home’은 한국 힙합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노래 중 하나로 꼽힌다. ‘정치 사회적 목소리’로서 힙합이 얼마나 거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지 보여준 최초의 사례이기 때문. 

당시 언론들은 서태지 현상에 대한 분석기사를 쏟아냈으며 학계에서 연구 대상이 되기도 했다. 그는 그야 말로 ‘문화 대통령’이었다. 올해 서태지는 데뷔 25주년을 기념하여 리메이크 프로젝트 ‘타임:트래블러’를 기획했다. 당시 10대, 20대였던 지금의 3040세대의 시간여행을 돕겠다는 것. 다만 20년 전 노래 그대로는 아니다. 젊고 뛰어난 후배 가수들에 의해 새로운 옷을 입었다. 방탄소년단, 어반자카파, 윤하, 에디킴, 수란, 헤이즈, 크러쉬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번 리메이크 앨범에 참여한 후배 가수들은 서태지가 직접 선정해 그 의미가 크다. 서태지 측은 “가요계에 음악적 도약을 이끈 서태지의 음악이 꾸준히 회자되며 우리 대중음악의 역사와 자부심으로 남길 기대한다” 고 밝혔다.

또한 지난 9월 2일 열린 데뷔 25주년 콘서트에서 서태지는 방탄소년단과 함께 합동 무대를 펼쳤다. 서태지는 자신의 노래와 무대에 대해 까다롭기로 소문나 있는데, 방탄소년단에게 총 8곡을 맡겨 화제가 되었다. 이들에 대한 서태지의 신뢰는 청춘의 좌절과 성장을 노래해온 방탄소년단의 행보가 자신과 닮아 있기 때문이다. 공연을 본 이들은 “한 시대의 아이콘이 새로운 시대의 아이콘과 함께 하는 대관식처럼 보였다”는 평을 남겼다. 한편 공연을 관람한 방탄소년단의 팬은 “팬들은 90년대나 지금이나 모두 같더라. 3040세대에 대한 편견을 지우게 되었다”며 감상을 남겼다. 

 

물론 서태지가 20여년 전과 같을 수는 없다. 그 시절 독보적 인기를 되찾는다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그럼에도 서태지는 서태지다. 정덕현 대중문화 평론가는 “여전히 유효한 팬층이 있고 문화계에 미치는 파워가 있다는 점은 대단하다. 서태지는 존재 자체가 대단하고 모두의 우상이었다.”고 말했다.

 

글 = 이동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