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名不虚传 》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On Air] 《명불허전 名不虚传 》

본문

       韩国tvN电视台于2017年8月12日起播出的周末电视剧。
       《名不虚传》,真正做到名副其实的电视剧诞生了。真是名不虚传。不知不觉间成为电视剧名家tvN电视台的全新周末电视剧《名不虚传》,讲述了朝鲜时代韩医师“许任(金南佶饰)”穿越四百年的时间遇见现代外科医生“崔延京(金亚中饰)”的故事。这部剧有两个魅力,一是它以“许任”这一陌生的实际人物为题材,二是融合了医学剧和穿越剧两种电视剧类型。
       主人公许任是实际存在的人物,与韩国代表性的“韩医师”许浚生活在同一时代。在韩医学中,许任也具有不亚于许浚的重要意义,因为许任引领了朝鲜时代针灸医学的发展。他在壬辰倭乱这一残酷的时代背景下,救了众多人的性命,被称为“朝鲜第一针灸师”。但是了解他的韩国人却很少,制作组利用这一点,为该剧注入了新鲜感。

 

c3499528a96941ea002b22f50982fded_1504074
Ⓒ tvn


       这部剧是从“如果实际人物许任拿着一个针筒出现在21世纪的首尔的话,会怎么样?”的想象力中诞生的。但是,随着“穿越时空”的题材使用在电视剧中的频率越来越高,观众们对此的态度改变了。如果没有新鲜感的话,反而会成为鸡肋。
       但是,《名不虚传》以明确的主题,消除了穿越剧的腻味。在描写最近医学界“医院的资本化”这个话题的同时,为了“性命比金钱更有价值、更珍贵”的主题,带来了“许任”这一过去的实际人物。两位主人公是韩医和西医,他们跨过400年的时间差,通过“救死扶伤是医生的天职”这一简单的信息,交流感情。《名不虚传》作为传达电视剧整体信息的工具,很好地利用了穿越时空这一题材。
       再加上,金南佶丰富的演技履历,提高了该剧的投入度。电视剧的相关人士表示,“金南佶抓住了本剧的中心,非常自然地合成了史剧和现代剧。虽然是一个非现实的故事设定,但是因为金南佶油头滑脑的演技,让人感觉非常自然”。


笔者 李东耿 

 명불허전

 

tvn에서 2017년 8월 12일 방영을 시작한 주말 드라마 <명불허전>

 

<명불허전>, 정말 이름값을 하는 드라마가 나왔다. 그야말로 명불허전이다. 어느덧 드라마 명가가 된 tvn의 새 주말 드라마 <명불허전>은 조선 한의사 ‘허임(김남길 분)’이 400년을 뛰어 넘어 외과의사 ‘연경(김아중 분)’을 만나는 이야기다. 이 드라마의 매력은 두 가지다. 하나는 ‘허임’이라는 생경한 실존 인물을 다루었다는 점, 또 하나는 메디컬 드라마와 타임슬립 드라마라는 두 가지 장르가 섞여 있다는 점이다.

주인공인 허임은 허준과 동시대를 살았던 실존 인물이다. 허준은 한국사람들이 ‘한의사’하면 떠올리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한의학에서는 허임 역시 허준 못지않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조선 침구의학의 발전을 이끌었기 때문. 그는 임진왜란이라는 참혹한 상황 속에서 수많은 목숨을 살려 ‘조선 제일침’이라 불렸다. 그러나 그의 존재를 아는 한국인은 드물다. 제작진은 이러한 점을 이용하여 극에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이 드라마는 ‘실존인물 허임이 침통 하나 들고 21세기 서울에 나타난다면 어떨까?’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한다. 하지만 타임슬립'이 단골 소재로 사용되면서 시청자들도 이를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다. 신선함이 없다면 독이 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명불허전>은 명확한 주제의식으로 타임슬립 드라마의 식상함을 극복한다. 최근 의학계의 화두인 ‘병원의 자본화’를 다루면서 돈보다 생명의 가치가 더욱 소중하다는 주제를 위해 ‘허임’이라는 과거의 실존 인물을 데리고 온다. 두 주인공은 한의사와 양의사, 400년의 시간이라는 차이를 뛰어 넘어 ‘진정한 의사는 사람을 살리는 사람’이라는 간단한 메시지를 통해 교감한다. <명불허전>은 드라마 전체의 메시지를 위한 도구로써 타임슬립 소재를 잘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김남길의 넓은 연기 스펙트럼은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한 방송 관계자는 "김남길이 극의 중심을 잡고 있다. 퓨전 사극의 느낌과 현대극이 자연스럽게 오간다. 비현실적인 설정이지만 김남길의 능구렁이 같은 연기 덕에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