平昌“和平”奥运氛围正式 拉开帷幕 > 消息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Now] 平昌“和平”奥运氛围正式 拉开帷幕

正文

       周中230人组成的大规模朝鲜助威团将访韩,朝鲜艺术团的首场公演也将展开。“和平奥运”氛围高涨。

       虽然朝鲜访韩规模尚未确定,但韩国的公演观赏热情不减。

       5日相关部门称,截至3日,已有15万6千余人申请观看朝鲜三池渊管弦乐团演出。6日公布的抽签结果显示,江陵公演(8日江陵艺术中心)的中签率为140比1,首尔公演(11日首尔国立剧场)的中签率仅有468比1。

       朝鲜方面通知称“此次演出包含了很多韩国歌曲”。在体制宣传的顾虑下,阿里郎等韩国人熟悉的民谣和传统歌谣,也将上演。

       三池渊管弦乐团由140余人组成。技术人才选拔队也包含在了访韩团队中。朝鲜艺术团在首尔公演结束后的12日返回朝鲜。

       继艺术团之后,助威团、跆拳道示范团和记者团也将于7日访韩。据悉,多达230余人的大规模助威团,将为朝鲜运动员和朝韩女子冰球联队的比赛助威,为部分韩国选手助威的方案将与韩方进行协商。

 

0a09ea127c91a704bd8f2161e7ca34ca_1517976
鲜三池渊管弦乐团团员们正从停靠在江原道墨湖港的万景峰92号邮轮上往下走。 

 

       28人组成的朝鲜跆拳道示范团将在平昌(9日)、束草(10日)、首尔(12日、14日)等地举行四场演出。

       但目前仍无法确定高级代表团的人员构成。统一部就朝鲜高层代表团的构成和访韩日程表示“尚未与朝鲜进行特别协商”。韩国政府认为,朝鲜的“二把手”朝鲜劳动党副委员长崔龙海率代表团访韩的可能性很高,并正在对此进行准备。 

 

笔者 姜民柱

 

 

 

평창 ‘평화’ 올림픽 분위기 주중에 본격화

 

주중 230명에 달하는 대규모 북한 응원단이 방남하고 북한 예술단 첫 공연이 펼쳐진다. 본격적인 ‘평화올림픽’ 분위기가 고조될 전망이다.

북의 방한단 규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한국의 공연 관람 열기는 고조되고 있다.

5일 관련 부처에 따르면 3일 마감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관람 신청에는 15만 6천  명이나 몰렸다. 추첨 결과는 오는 6일에 발표되는 데 강릉 공연(8일 강릉아트센터)은 140대 1, 서울 공연(11일 서울국립극장)은 무려 46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북한은 “이번 공연에 남측의 노래가 많이 포함돼 있다”고 통지했다. 체제 선전 우려를 의식한 듯 아리랑 등 우리에게 친숙한 민요나 전통가요 등이 공연될 것으로 보인다.

삼지연관현악단은 140여 명으로 구성됐다. 기술 인력 선발대도 방한단에 포함됐다. 북한 예술단은 서울공연 다음날인 12일에 북으로 돌아간다.

예술단에 이어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도 7일 방한한다. 230여 명에 달하는 대규모 응원단은 북측 선수들의 경기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를 응원하고, 남측 선수들의 경기 일부도 응원하는 방안을 우리측과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28명으로 구성된 북한 태권도 시범단은 평창(9일)과 속초(10일), 서울(12일, 14일) 등에서 4차례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다만 아직 고급대표단 구성은 아직 확정되지 못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 구성이나 방남 일정에 대해 “아직 북한과 특별한 협의가 오가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북한의 ‘2인자’로 떠오른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대표단을 이끌고 내려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