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名成员重新开始,《TOP SEED》的音乐风格依然如故——INFINITE > 封面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6名成员重新开始,《TOP SEED》的音乐风格依然如故——INFINITE

正文

       “我们拼命地准备了。”

       时隔1年4个月,携手新专辑回归的男子偶像组合INFINITE,表达了坚定的意志。因为这是2010年以7人组合出道的他们,变身为6人组合之后发行的第一张专辑。

 

5e7dc31a9b515ebc06b6524748f1635b_1516764 

Ⓒ Woollim Entertainment

 

 

       1月8日,INFINITE在首尔梨泰院Blue Square的iMarket Hall举行了第三张正规专辑《TOP SEED》的Showcase,敞开了回归的活动大门。十几岁出道,如今已25岁的李成钟表示:“由于舞蹈动作很激烈,加上我们用心地进行了舞蹈练习,自然而然就瘦了。这次是时隔1年4个月的回归,所以我们真的拼了命地努力准备了。”

       INFINITE出道第7年,与公司协议到期,老成员李浩沅(HOYA)不再续约,退出了组合。成员们充分理解并尊重李浩沅为了追寻自己在演技领域的梦想而做的决定,但对已习惯7人组合INFINITE的粉丝们,可能会产生极大的冲击,所以剩下的成员们,为了填补李浩沅的空缺更加努力。

 

5e7dc31a9b515ebc06b6524748f1635b_1516764 

Ⓒ Woollim Entertainment

 

 

       张东雨坚毅地说:“与HOYA通话的时候,我哭了,但我们都尊重HOYA的选择。不能说没有疼痛,但如何把这个痛转化为力量,应是我们的责任吧。虽然变成了6名成员,但我们把这个成长痛融入到了新专辑当中。”

       INFINITE打破了“7年魔咒”,维持了组合的命脉。在过去的一两年之间,BEAST、SISTAR、4Minute等曾经红极一时的许多人气组合都应了“出道7年的魔咒”,纷纷宣布解散。李浩沅宣布退出的时候,也有一部分人猜测INFINITE将很快就解散,但INFINITE最终打破了这样的魔咒。正如其名“INFINITE(无限)”,无限展开了各种活动,并发行了新的正规专辑《TOP SEED》。

       队长金圣圭自信地表示:“这次专辑之名是《TOP SEED》,正如运动比赛中所说的‘TOP SEED’,我们希望这个专辑成为顶级音乐。由于这是在长久的等待之后发行的新专辑,我们都很激动,很期待。我们知道粉丝们一定会支持我们,所以不是特别紧张。”

       新专辑的主打歌《Tell Me》延续了INFINITE特有的感性,同时也以节制有度的诠释营造出了梦幻又时髦的氛围,展现了崭新的音乐风格。包括这首主打歌,新专辑共有12首歌:以信号曲《Begin》为首;以“两个人都已被爱情同步渲染”为主题的《Synchronise》;成员之间互动的旋律非常特别的《No More》;张东雨的solo歌曲《TGIF》;巴洛克时代华尔兹风格的《祈祷(梅蒂尔德悲伤)》;歌唱离别之后留下思念之情的《为什么对我》;原声吉他与口哨声独特的《吹》;印象强烈的Metal摇滚《I Hate》;金明洙的solo歌曲《过去的日子》;李成钟的solo歌曲《告白》;专辑的末尾歌曲《Begin Again》。

 

5e7dc31a9b515ebc06b6524748f1635b_1516765 

Ⓒ Woollim Entertainment

 

 

       发行新专辑的过程并不容易。按企业的分类,如今的INFINITE相当于“中坚企业”,所以成员们没有单纯地听从经纪公司的意见,亲自参与了制作的工作,提出了自己的意见。近几年,韩国的音乐市场逐渐从传统的专辑市场转化为电子音源市场,但INFINITE选择了发行正规专辑。可见,INFINITE对音乐的追求。

       张东雨解释:“我们开了很多次会,连主打歌都换了两次。我们本来想携手迷你专辑回归,但还是想更加正式,所以改成了正规专辑。我们想向粉丝们展现我们的努力。”

       另一名成员南优铉也强调:“主打歌之外的收录曲,都是我们携手新的作曲家一起挑战的新风格。我们在这样制作出来的歌曲中,认真选出了最能展现我们六人音乐风格的歌曲。”

 

笔者 金素理

 

 

 

6인조 멤버로 새 출발, 변함없는 시드 음악 품격

 

인피니트

 

“목숨 걸고 준비했습니다.

1 4개월 만에 다시 대중 앞에 보이그룹 인피니트의 의지는 결연했다. 2010 7인조로 데뷔했던 그들이 6인조 탈바꿈한 내는 앨범이기 때문이다.

인피니트는 새해 1 8 서울 이태원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번째 정규앨범 < 시드>(TOP SEED) 쇼케이스를 열고 활동의 포문을 열었다. 10 데뷔해 올해 25세가 막내 성종은 “안무가 격해서 연습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살이 빠지고 관리도 열심히 했다”며 “1 4개월 만에 컴백하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멤버들이 목숨을 걸고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인피니트는 지난해 데뷔 7년을 함께 멤버 호야가 탈퇴하는 아픔을 겪었다. 그동안 다양한 연기 활동을 통해 새로운 영역에 눈을 호야 선택을 모두가 받아들였다. 하지만 그동안 7인조 인피니트가 익숙했던 팬들에게는 적잖은 충격으로 다가올 있기 때문에 남은 인피니트 멤버들은 빈자리가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 땀을 흘렀다.

장동우는 “당시 호야와 통화하면서 울었고 호야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아픔이 없진 않았으나 그 아픔을 어떻게 승화시키느냐는 결국 저희들의 몫인 것 같다. 비록 6인이 됐지만 성장통을 이번 앨범에 녹였다”고 의연하게 답했다.

인피니트는 소위7년차 징크스’를 딛고 그룹의 명맥을 유지했다. 지난 1~2 사이 비스트, 씨스타, 포미닛 함께 가요계를 풍미했던 동료 아이돌그룹이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해체되는 것을 곁에서 지켜보기도 했다. 호야가 이탈할 인피니트를 바라보는 시선 또한 우려가 가득했으나 인피니트 멤버들은 이겨냈다. ‘인피니트’(무한대)라는 그들의 그룹명처럼 마침표 없이 활동을 재개하며 앨범이 바로 < 시드>.

리더 성규는 “이번 앨범명이 <톱 시드>인데, 스포츠 경기에서 ‘톱 시드’를 말하듯이 이번 앨범이 최고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며 “오랜 기다림만큼 설레고 기대되는 마음이다. 팬들이 응원해주실 거라 생각하니 크게 떨리지는 않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텔 미’(Tell Me) 인피니트 특유의 감성은 유지하되, 미니멀한 사운드와 절제된 보컬로 몽환적이면서도 세련된 분위기가 더해져 기존 인피니트의 음악 색깔에 변화를 곡이다.   외에도 인트로곡 ‘비긴’(Begin) 비롯해 사람이 사랑으로 동기화돼 있다는 것을 표현한 ‘싱크로나이즈’(Synchronise), 멤버들 간의 주고받는 멜로디가 돋보이는 ‘노 모어’(No More), 장동우의 솔로곡 ‘티지아이에프’(TGIF), 바로크 시대의 왈츠 느낌의 클래식한 ‘기도’(메텔의 슬픔), 이별한 후의 그리움을 노래한 ‘왜 날’, 어쿠스틱 기타와 휘파람 소리로 시작하는 인트로가 인상적인 ‘분다’, 강렬한 메탈 장르의 ‘아이 헤이트’(I Hate), 엘의 솔로곡 ‘지난 날’, 이성종의 솔로곡 ‘고백’,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아웃트로곡 ‘비긴 어게인’(Begin Again)까지 12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앨범이 탄생되기까지 우여곡절도 많았다. 이제는 중견 그룹으로 불릴 위치에 놓인 만큼 단순히 소속사의 의견에 따르는 것이 아니라 멤버들이 직접 프로듀싱에도 참여하며 그들의 목소리를 녹였다. 음반에서 음원 시장으로 재편된 가요계의 분위기 속에서도 디지털 싱글이 아니라 정규 앨범을 택한 것은 인피니트의 음악적 욕심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장동우는 “타이틀곡이 두 번이나 바뀔 정도로 회의를 많이 했다”며 “처음에는 미니앨범으로 내려다가 욕심이 나서 정규앨범으로 바꿨다. 멤버들의 노력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다른 멤버 남우현 역시 “타이틀곡 이외의 수록곡은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하고 싶어서 새로운 작곡가들과 함께 했다”며 “이번에 실리지 않은 곡도 많은데, 여섯 명의 합이 사는 노래를 찾고 찾았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